웰니스투데이
웰니스라이프건강지식
잇몸병은 완치 어려워…예방과 빠른 치료가 중요
홍수진 기자  |  edit@wellnesstoda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5.09  14:53: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진지발리스균(Porphyromonas gingivalis)과 전신질환 사이의 관련성에 대한 각종 연구자료가 나오면서 잇몸질환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치주질환은 초기에 치료하면, 아주 간단히 해결되지만 방치하면 다양한 합병증은 물론, 전신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다. 더욱 주의할 사항은 대한치주학회에서 밝힌 바에 의하면, 잇몸병은 완치가 없다는 것이다.

건강을 위협하는 진지발리스 균과 잇몸질환에 대해 매직키스치과의 정유미 대표원장(치의학박사)와 함께 알아보자. 구강 건강뿐만 아니라 전신의 건강까지 위협하는 진지발리스균이란 무엇이고, 대책은 없을까?

치석 때문에 잇몸에 염증이 생기는 것은 치은염이라고 하는데 방치하면 세균들이 생기고 이물질들이 쌓여 진지발리스 균이라고 하는 치은염을 일으키는 세균들이 자라게 된다. 진지발리스 균이란 나선형 형태의 운동성이 좋은 균이기 때문에 치아와 잇몸 틈새로 파고들어서 잇몸을 갉아 먹는 세균이다.

치태가 누적되면 치석이 형성되고 치아와 잇몸이 붙어 있어야 할 조직의 틈새가 벌어지면서 잇몸에 치태와 치석이 쌓이게 된다.이것이 반복될수록 치근 부분에 진지발리스 균이 살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 져서 치아가 흔들리고 빠지는 현상이 벌어지게 된다.

무엇보다 치주염이 위험한 이유는 다른 질환을 유발하기 때문인데 치주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당뇨에 걸릴 확률이 정상인의 3~5배가 되고, 심장 질환을 앓을 확률이 2배일 정도라 하니 잇몸병을 가볍게 넘겨짚어선 안 될 것이다.

건강한 잇몸과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기 유지해서 진지발리스균이 증식하기 않는 환경을 보존해 주어야 한다. 잇몸에 자극이 가지 않도록 뜨거운 음식은 피하고 부드러운 음식으로 잇몸을 보호해 주어야 한다. 또 비타민C가 풍부한 잇몸에 좋은 채소나 과일을 먹으면 좋다.

가장 중요한 사항은 양치질인데, 식후 1분 이내에 하면 치주질환 균을 90% 이상을 제거할 수가 있다.

매직키스치과의 정유미 원장은 진지발리스균의 성장을 억제하고 잇몸병을 예방하기 위한 3가지 수칙으로 “올바른 방식으로 양치질 하기, 주기적으로 스케일링 및 치과검진 받기, 금연과 잇몸에 좋은 음식 섭취하기”라고 말했다. 실제로 정 원장은 대한 구강보건협회 및 청소년 흡연음주예방협회에서 이사로 활동하며, 구강보건 및 예방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매직키스치과에서는 잇몸치료나 잇몸수술은 물론, 잇몸검진 시에도, 치주낭(잇몸주위조직주머니)을 깊이를 측정하는 시술을 시행 중이다. 치주낭 측정 결과 4mm 이상의 깊이가 체크되면, 반드시 부분적으로라도 잇몸치료가 필요하다. 또한 잇몸치료는 대부분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보험치료 대상이다. 예전에는 잇몸치료나 잇몸검진은 매우 아픈 시술이라는 인식이 강했는데, 최근 매직키스치과에서는 간단한 잇몸 표면에 바르는 마취만으로도 통증을 현저히 줄여, 불편감 없이도 잇몸검진과 치주낭측정 등의 시술이 가능한 상황이다. 또한, 원할 경우에 한해 치석제거술(스케일링)의 경우에도 1번이 아닌, 2번에 걸쳐(2회째 무료)시행하는 이벤트를 시행 중이다.
 

< 저작권자 © 웰니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홍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About Us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사평대로 53길 104, 205호(코리언스파소사이어티)  |  대표전화 : 070-7750-7878
제호 : 웰니스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937  |  이메일: info@wellnesstoday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하영
Copyright © 2012 The Korean Spa Society. All rights reserved.
Address: #205, 104 Sapyeongdaero-53-gil, Seocho-gu, Seoul, Korea  |  Tel: 070-7750-7878  |  E-mail: info@wellnesstoday.kr
Publisher: The Korean Spa Soci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