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니스투데이
뉴스뷰티&화장품
세화피앤씨, 일본 오프라인 매장 1천개 돌파
한지수 기자  |  edit@wellnesstoda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08  22:59: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세화피앤씨의 감성화장품 브랜드 모레모, 일본 진출 7개월만에 오프라인 유통매장 수 1,013개를 돌파

세화피앤씨 '모레모'가 론칭 7개월만에 일본 오프라인 판매점 수가 1천개를 돌파하는 등 세계 3위 일본 화장품 시장에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코스닥기업 세화피앤씨(대표 이훈구)는 감성코스메틱 브랜드 '모레모'가 일본 젊은층에 인기 높은 '돈키호테' 84개점과 '샹브르' 91개점, 'ZAGZAG' 70개점, '스기약국' 25개점, '선드럭' 50개점에 새롭게 론칭해 일본내 오프라인 판매점 수가 처음으로 1천개를 넘어섰다고 8일 밝혔다.

세화피앤씨는 지난 2월 일본 '로프트'(LOFT) 124개 매장에 론칭하면서 일본시장에 진출한 후, 日 3대 버라이어티샵과 H&B스토어, 뷰티편집샵 등 일본 화장품 시장을 주도하는 20여 대형 유통채널에 잇따라 입점하게 돼 7개월만에 817% 늘어난 1,013개 오프라인 매장에 제품을 공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새롭게 진출한 '돈키호테'(Don Quijote, PPIH)는 1980년에 설립된 대형 멀티샵으로, 2020년 6월 결산 기준 일본 주요 도시 650여 매장에서 1조6천8백억엔의 매출을 올린 일본의 대표적인 유통망이다. 뷰티 아이템에서 패션, 캐릭터, 가전, 식품, 문구 등 트렌디한 생활 콜렉션과 독특한 인테리어로 2030세대 쇼핑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세화피앤씨는 '모레모' 헤어케어 제품에 대한 일본 소비자들의 자발적 실사용후기가 SNS에 핫이슈로 이어지면서 제품 인지도와 판매량이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고, 일본 주요 H&B스토어와 드럭스토어, 대형백화점, 뷰티스토어들도 잇따라 러브콜을 보내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화피앤씨는 물미역트리트먼트라 불리며 사랑받고 있는 '워터트리트먼트 미라클10' 등 국내외 시장에서 품질과 제품력이 검증된 모레모 헤어케어 라인을 집중 공급하고 있다.

모레모 마케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세계적인 경기침체로 매출부진을 겪고 있는 가운데, 불과 7개월만에 20여 메이저 유통채널, 전국 1천여 매장에 모레모 헤어케어 제품을 공급하게 된 점은 고무적이다"라며 "앞으로도 만족도 높은 제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제품 연구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화피앤씨는 코스닥 상장사로, '리체나', '라헨느', '프리모', '모레모', '얼스노트' 등 국내외 프리미엄 염색약, 헤어케어, 기초화장품 시장을 선도하며 50여개국에 제품을 수출하는 글로벌 코스메틱 전문기업이다. 9년 연속 한국소비자만족지수 화장품(헤어코스메틱) 부문 1위 수상 등 고객 감동 경영을 펼치고 있다.

< 저작권자 © 웰니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About Us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사평대로 53길 104, 205호(코리언스파소사이어티)  |  대표전화 : 070-7750-7878
제호 : 웰니스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937  |  이메일: info@wellnesstoday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하영
Copyright © 2012 The Korean Spa Society. All rights reserved.
Address: #205, 104 Sapyeongdaero-53-gil, Seocho-gu, Seoul, Korea  |  Tel: 070-7750-7878  |  E-mail: info@wellnesstoday.kr
Publisher: The Korean Spa Society